내숭 : 나를 움직이는 당신

INFOMATION

기본 정보
내숭 : 나를 움직이는 당신
Feign : You move me
装相 : 你让我感动
130 × 196 cm
2013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한지 위에 수묵담채, 콜라쥬 Color and collage on Korean paper 紙本淡彩, 拼贴艺术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내숭 : 나를 움직이는 당신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3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내숭 :  나를 움직이는 당신 /  Feign : YouMove Me>, 

 

 

한지 위에 수묵담채, 콜라쥬

Painting with Korea traditional ink, color andcollage  on Traditional Asian paper

130 x 196 cm, 2013

 

Feign : You Move Me

“During I paint, it is easy to skip to meal. So I used to eat a fast food like McDonald, I painted this piece remembering delivery service.”

“Just after graduating from the university, one side of my heart was so heavy. 

Because I felt feeling of uneasiness as an artist, so I always painted with uncomfortable mind. So now, I appreciate the present and the people who like me and my pieces. 

And I’m grateful day after day that I can study as student while I paint and various works as the artist.”

“Sometimes I face an unseen limitation, so I feel that it is too much for my strength. 

But I am happy, because of my present gives to me a multitude of possibilities. 

I know very well that it is a totally difficult proces, the painting isn’t painful things but happiest moments. 

And the visitor’s attention & love are exactly makes me move as the artist. So, the real ‘You move me’ is the visitors.”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   

이 그림은 최근에 그린 작업 중 하나입니다. 

제가 애착을 갖고 있는 그림인데요 :)

명함과 엽서에 이미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업을 하면서 끼니를 잘 못챙기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 때마다 인스턴트음식이나 패스트 푸드를 찾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배달 하시는 분도 친숙하게 느껴지고, 

음식을 의인화 시키게 되면서, 저의 생활의 동력이라 생각도 들더라고요 ^-^

 

기법적인 측면에서 바라보자면, 점점 그림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실수 있습니다.

하이힐의 높이도 점점더 높아지고, 가장 큰 변화로는 한복의 치마부분에도 콜라쥬를 했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그림을 안 보신 분들은 재료에서 '어디가 콜라쥬인가'라는 의문을 갖으시던데요.

저는 보통 한복의 저고리 부분을 콜라쥬를 한답니다.

한지 장인이 직접 만들어주신 한지를 사용하기도 하고요,

제가 한지 염색 기법을 배웠기때문에 스스로 염색하기도 한답니다.

위의 저고리는 제가 직접 염색한 한지로 저고리와 치마부분을 콜라쥬 했답니다.

 

This is also recently worked.

I have strong love for this painting and it's title role of my namecard and postcard. :)

 

While at work, I sometimes do with convenience or junk(?) food.

Repeating fast food (like Mc Delivery),

I become familiar these junk foods, even think they'er one of the important power to keep my work going !!!  

You can make sure how much portion junk food takes in my working as a paintng title <You Move me>. Ha Ha~

 

Looking from technical side, you can notice a little changning :

heels is higher,,,the biggest change is "collage on skirt" 

In my painting, only top of clothing have been applied collage.

This time, I also try collage on SKIRT.

Of course, it's in trouble to distinguish just from online image. (just can expierience it by watching on exhibition)

 

For collage, I use Korean traditional paper which is producted by artisan of Korean traditional paper.

Sometimes, I dyed paper for myself as I also learned dyeing skill.

In this work, I collaged top and skirst using paper taking dyeing. :)

 

In "Feign Series",

I like to express some irony and wit through a kind of tomboy behind a classic and elegant appearance. 

When drawing a character, I am often skeching as a nude and then colored semi-transparent clothes.

Semi-transparent clothes means "CAN BE EXPOSED TO VIEW".

  

[내숭 영화관] _ 본 작업이 나오는 영상자료입니다.




2016 채널Aㅣ한복 입은 주인공이 배달 알바를…무슨 일?(2016/03/19)

 

2013  TV조선ㅣ뉴스와이드 작가소개 (2013/08/20)


 2013  국회방송 문화예감 32회ㅣ작가 인터뷰 (2013/09/13)


2013  MTN 머니투데이 더 리더 26회ㅣ작가 인터뷰 (2013/12/02)


2014  EBS ㅣ뉴스G (2014/10/08)


2016 시선뉴스ㅣ박진아의 인사이드쇼 (2016/05/16)


[내숭 도서관] _ 본 작업이 수록된 책자입니다.

2013 [아트피플] 5월호ㅣ작가탐방 : 내숭을 통한 자아탐색


2013 [쎄씨] 6월호 ㅣvol.225ㅣ작가 소개


2014 [월간전시가이드] 97호ㅣ전시소개

2014 [쎄씨] 10월호ㅣAsia Pink Leaders


2014 [현대자동차] 10월호ㅣ발칙 혹은 발랄, 내숭녀의 반전

2015 [청춘] 1월호틀을 깨지 않고서는 마음이 자랄 수 없다


2015 [히트매거진] 3월호ㅣART 한복입은 21세기형 내숭, 동양화가 김현정

2015 [전시가이드] 3월호ㅣ한국화의 아이돌 김현정 작가


2015 [HIM매거진] 4월호ㅣ내숭 떠는 사회를 향한 위트 넘치는 표현! 팝 한국화가 김현정



2015 [강동문화신문] 4월호


2015 [아트앤디자인] 11월호ㅣ더 없이 솔직하고 투명한, 내숭



2015 [NH투자증권 웹진] 11월호ㅣSNS로 이야기하고, 함께하는 미술을 꿈꾼다 



김현정 

Kim, Hyun-Jung / Artist
Email : artistjunga@naver.com
Homepage : http://artistjunga.blog.me/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artisthyunjung

 

 

Copyright ⓒ 2013 By 김현정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RECENT VIEWED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